논설/칼럼

[칼럼]서민의 삶, 방관하는 정부와 정치권

페이지 정보

기자 최고관리자 기자작성일 17-01-07 12:12

본문

김상교 발행인
김상교 발행인

[발행인 김상교]김영란법(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청탁금지법)을 시행한지 100일째인 지난 5일 상황을 보면 경제가 심상치 않다.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로 인해 어수선한 정국과 함께 사드배치, AI(조류인플루엔자) 등으로 서민경제는 얼어붙었다.

 

김영란법의 직격탄은 유통업, 요식업, 주류업, 화훼농가 등 서민경제에 집중되어 어렵고 힘든 서민들의 삶에 고통을 더하고 있으며, 이러한 경기는 서민에게 희망도 주지 못하고 끝이 보이지 않는 추락을 하고 있다. 또한 사드배치로 인해 문화관광산업인 한류기획, 여행업, 호텔업, 공연계 등이 중국의 보복으로 속수무책 당하고 있다.

 

AI(조류인플루엔자)는 그로기 상태인 서민경제에 크로스카운터 펀치 한방으로 마무리 하려하고 있다. 그나마 착한 가격으로 서민밥상을 책임졌던 계란은 가격이 천정부지로 폭등하고 있다. 이러한 기회를 틈타 농가는 가격이 오르면 출고하려는 듯 반출을 하지 않고, 중간 유통 상인들은 사재기를 하고 있는 실정이며, 한술 더 떠 제빵업계 1위인 SPC그룹(파리바게뜨, 파리크라상, 던킨도너츠 등 프랜차이즈 빵집을 운영)도 직원을 통해 계란 사재기에 가담하고 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계란과 함께 서민의 밥상을 책임지던 콩나물도 태풍 피해로 인해 가격이 올랐으며, 최근 한국소비자원의 가격 정보 사이트 ‘참가격’을 보면, 라면·빵·맥주·콜라 등 주로 먹거리 물가가 오르는 것에 동반하여 식품뿐 아니라 주방세제·생리대·건전지 등의 공산품 가격이 지난해에 비해 20% 가까이 오르고 있다.

 

또한 지난 12월 미국의 금리인상으로 인하여 시중 금리도 따라 올라 이자 부담까지 함께 늘어 ‘하우스 푸어’ 대란이 속출할 기미까지 보인다. 유류 가격도 본격적으로 오름세로 돌아서 6일 전국 주유소의 휘발유 가격은 평균 리터당 1500원선에 육박했으며, 서울은 1600원 선을 넘은 곳도 있다.

 

이렇듯 모든 물가가 오르고 있는 반면 가계소득은 늘어나지 않고 일자리 또한 줄어들고 있다.


경제가 어렵고 구조조정 등으로 실직자는 늘어나고 있는 시점에 정치권은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로 탄핵되어 직무가 정지된 무능하고 부도덕한 대통령 타령만 하고 있다.

 

정치권은 언제까지 시국을 불안하게 할 것인가? 국민의 안위와 민생보다 밥그릇 싸움만 일삼는 ‘당동벌이(黨同伐異)’하는 정치권은 각성하고 반성해야 한다.

 

이러한 사태를 만든 정치인은 국민의 신뢰를 잃은지 오래되었다. 정치권은 ‘무신불립(無信不立)’이란 뜻을 다시금 생각해야 한다. 그리고 국민으로부터 신뢰를 잃으면 모든 것을 다 잃는 뜻을 다시금 가슴깊이 새겨야 한다. 

 

또한 이러한 사태를 만든 모든 정치인은 반성해야 하며, 국민 앞에 ‘석고대죄’ 하고 용서를 빌어야 할 것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발행인 김상교
[발행인=김상교]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으로 인해 당선된 문재인 정부 출범 100일을 맞이하여,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문재인 정부는 국가 미래를 준비하기보단 집권기간 동안 선심성 퍼주기 복지에 전념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정책으로 내…

  ​[오양심 주간]나라가 어려움에 처해 있다. 교육문제, 사드문제, 북핵문제, 경제문제, 일자리문제, 청문회문제 등으로 연일 매스컴이 시끄럽다. 대통령이 국민을 걱정해야 하는데, 국민이 대통령을 걱정하며 국태민안을 원하고 있다. ​삼삼오오 짝을 지은…

 ​[오양심 주간] “한 시간 후면 모든 것이 끝난다.” 이 문장은 주인공의 독백을 시작으로, 오상원이 2008년 <문학과 지성사>에 발표한 단편소설 ‘유예’이다. 제목에서 말한 것처럼 총살 집행을, 한 시간 유예 받은 주인공은 자신이 처한 상황을 …

 ​[오양심 주간]문재인 정부가 들어선지 40일 째이다. 국회는 대통령을 견제하기 위한 인사청문회를 연일 열고 있다. 국회의원들은 정부가 추천한 인선후보자가 과연 공직에 대한 수행 능력을 제대로 갖추고 있는지, 질문을 통해 검증하며 수위를 높여가고 있다. 그 …

송효숙 논설위원
[송효숙 논설위원]대한민국은 산업 및 의학의 발달로 평균수명이 늘어나면서 노인복지와 더불어 복지 다변화 등으로 인해 정치권은 연일 복지 포퓰리즘을 남발하고 있다. 우리 사회는 신빈곤층의 확대, 사회 양극화 현상의 심화, 인구의 고령화, 핵가족화 등에 따른 사회…

고가온 논설위원
[고가온 논설위원]문재인 정부의 ‘국민행복 희망정부’가 출범하였다. 대한민국 출산율이 1.17명으로 OECD국가는 물론, 전 세계에서 가장 낮은 출산율을 기록하고 있는바 출산율 장려를 위해 문재인 정부가 내세운 보육정책들이 실현된다면 매우 희망적이고 고무적인 정책들로 …

 ​<오양심 주간> ‘백척간두진일보(百尺竿頭進一步)’라는 성어가 있다. 백척(百尺)이나 되는 높은 장대 끝에서 한발 더 내딛어야 한다는 뜻이다. 우여곡절을 겪으며 당선된 제19대 문재인대통령은 위태로움이 극도에 달해 있는 국정을 소통하고 통합시키느라…

 [윤리위원장 권영출]창의성과 비판적 사고력이 4차 산업혁명이 본격화되는 미래 사회에 꼭 필요한 덕목이라는 것을 부정할 사람은 없을 것이다. 국토가 넓고 인구와 부존자원이 풍부한 나라들과 비교할 때, 우리의 상황은 너무나 열악하기 때문에 믿을 수 있는 것은 ‘…

김상교 발행인
[김상교 발행인]최근 19대 대통령 선거가 문재인 후보의 승리로 끝났다. 이번 선거에도 여·야 할 것 없이 모든 후보는 복지와 일자리 창출이 가장 핵심이었다. 우리나라는 경제성장과 함께 의학의 발달로 평균수명이 늘어나면서 고령화 사회를 넘어 2017년 고령사회로 접어들…

고가온 논설위원
[논설위원-=고가온]연일 이어지는 미세먼지 공습에 각종 교육기관과 지역기관에서 운영하는 각종 행사는 어려움을 겪고 있다. 10일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에 따르면 올해 1∼3월 전국 미세먼지(PM10) 평균농도는 32㎍/㎥로 2015∼2016년 같은 기간(30…

송효숙 논설위원
[송효숙 논설위원]이번 대선도 예외 없이 대선후보들의 복지공약 남발로 복지 포퓰리즘 경쟁이 한창 가열된 분위기다. 우리나라 대권후보들은 언제까지 선거 때마다 복지 포퓰리즘을 남발하며 유권자의 눈속임으로 표를 구걸 할 것인가?  5월9일 19대 대통령 선거를 앞…

김상교 발행인
[발행인=김상교]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 후보가 19일 2차 TV토론회에서 바른 정당 유승민 후보의 “북한은 우리의 적이냐”라는 질문에 “강요하지 마라 그것은 국방부가 할 일이지 대통령이 할 일이 아니다”라고 했다. 북한에 대해 주적(主敵)이라는 표현을 거부한 더불어민…

도진환 논설위원
[도진환 논설위원]최근 미국과 중국을 중심으로 새로운 내정간섭이 시작된 느낌이다. 한반도 4월 위기설을 보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북한의 대륙간탄도 미사일이 발사되면 발사지를 중심으로 대북 군사행동을 할 것이라는 관측이 연일 보도되면서 국내는 물론 해외까지 긴장…

도진환 사회·경제위원회 논설위원
[도진환 논설위원]대통령 탄핵으로 5월 선거가 현실화 되면서 각 정당에서는 대권후보를 결정하기 위한 경선을 하고 있다. 하지만 지금까지 출마를 선언한 대통령 후보들의 선거공약과 국가 운영에 대한 내용을 살펴보면 앞으로 이 나라가 어디로 갈 것인지에 대한 걱정부터 앞선다…

송효숙 사회·경제위원회 논설위원
[송효숙 논설위원]작가 웨인 파셀의 ‘인간과 동물, 유대와 배신의 탄생’에서는 생명을 존중히 여기고 약한 자를 돌보는 것이 인간만의 능력이 아닌 동물에게도 본성으로 나타나고 있으며, 이러한 동물에 대해 너무나 모르고 있는 인간의 오만과 편견에 경종의 메시지를 담고 있는…

정용상 한국법학교수회장
[정용상 한국법학교수회장]눈이 녹아서 빗물이 된다는 우수가 지나고, 겨울 잠자던 개구리가 놀라서 깬다는 경칩이 다가 오니 이젠 엄동의 겨울옷을 벗고 완연한 봄맞이 채비를 해야 하는 계절이 되었다. 만물이 소생하는 봄! 이 계절의 봄에 우리 마음의 봄, 세상의 봄기운이 …

김상교 발행인
[발행인 김상교]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의 한반도 배치에 대한 중국의 보복이 한없이 치졸한 방법으로 진행되고 있다. 사드 배치 예정지인 성주골프장 부지를 제공한 롯데에 대한 보복차원을 넘어 문화교류와 관광산업까지 전방위적 보복을 노골적으로 하고 있다.&n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