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844건, 최근 0 건
 

 

강제개종 피해자들 영등포경찰서 앞에서 기자회견 열어

“당신의 자녀가 납치됐어도 가만히 있겠습니까?”
기자명 : 한서연 입력시간 : 2016-01-16 (토) 17:08
1.jpg

강피연 서울경기지부는 15일 서울 영등포경찰서 앞에서 불법 강제개종교육의 심각한 인권유린을 알리는 기자회견 및 궐기대회를 열었다.
 
이번 기자회견은 최근 서울 영등포경찰서가 가족에 의한 납치·감금으로 추정되는 사건에 대해 미온적 수사를 하고 있는 것에 대한 항의 및 공정한 수사를 촉구하는 의미에서 마련됐다.
 
서울‧경기권 회원 300여 명이 참석한 이번 기자회견 및 궐기대회는 강제개종교육을 자행하는 목사들을 구속‧수사할 것과 이를 종교편향적인 시각에서 미온적으로 대처하는 경찰들을 처벌할 것을 촉구했다.
 
강피연은 “이번 영등포경찰서의 미온적 수사의 희생양이 된 피해자의 경우 3달 전 이미 가족에 의해 가택에 감금이 되어서 자신의 자유로운 생활을 전면적으로 박탈당한 경험이 있었다”며 “갑자기 10일 전 피해자의 연락이 두절되었으며 이미 3달 전 감금을 당한 사례가 있어 또 다시 가족들에 의해서 똑같은 사건이 발생 된 것이라 생각이 됐다”고 사건의 배경을 밝혔다.
 
이어 “경찰들을 합리적으로 설득하기 위하여 피해자 측의 집 CCTV를 확인해 보았고, 그 결과 피해자를 둘러싼 장정 5명이 피해자를 휠체어에 둘러싸고 차에 태우고 가는 장면을 봤다”며 “강제적인 이송이라고 볼 수밖에 없는 이 장면을 우리는 경찰에게 보여 줬음에도 불구하고 그들은 법을 무시하고 적극적인 수사를 전혀 보이지 않고 있다”고 분노했다.
 
강피연은 이날 영등포 경찰서 앞에서 강제개종교육 피해를 입은 피해자들의 실제 사례와 기자회견 성명서를 발표하고, 기자 질의응답 시간을 통해 강제개종교육 피해의 심각성을 알고자 하는 기자들의 질문에도 답하는 시간을 가졌다.
 
강피연 서울경기지부 관계자는 “강제개종교육피해자연대는 이 땅에서 강제개종교육으로 인한 피해가 없어질 때까지 앞으로도 서울지방경찰청과 전국 지방경찰청에서 시위 및 기자회견을 확대하고, 경찰청장과의 면담도 지속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수문자
hi

 
서울특별시 종로구 필운대로1가 40-4(필운동) / 전화 02)3291-1700 / 등록번호 아02189
Copyright ⓒ 선데이타임즈. All rights reserved.